보도자료 목록 세계무술과 문화의 만남이 있는 충주세계무술축제

“함서희 스파링 파트너? 챔피언에게 가기 위해 거치는 과정일 뿐”

페이지 정보

충주세계무술축제 작성일17-08-07 21:06

본문

 

“함서희 스파링 파트너? 챔피언에게 가기 위해 거치는 과정일 뿐” 

 

  

 

‘꼬마 늑대’ 박정은(21, 팀 스트롱울프)이 ‘리틀 함서희’ 박시우(26, 팀매드)와의 일전을 앞두고 자신감을 보였다.

 

박정은은 오는 9월 23일 충주 세계무술공원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42 X 2017 충주세계무술축제(가칭)에서 박시우와 맞붙는다.

 

지난 3월 열린 XIAOMI ROAD FC 037 XX(더블엑스)에서 박정은은 데뷔전이었던 박나영에게 프로 두 번째 승리를 거뒀다. 여성부 경기에서 흔히 나오지 않는 TKO승이었지만 그녀는 만족하지 못했다.

 

“핑계일 순 있지만 아무래도 정보가 하나도 없는 상태로 게임에 들어가다 보니 준비가 부족했던 것 같다. 막상 들어가 보니 박나영 선수의 라이트 펀치가 생각보다 굉장히 좋더라. 사실 타격으로 하다가 그래플링으로 가는 전략이었다. 그런데 경기 전에 펀치로 KO시키겠다는 말을 했던 것을 지키려고 계속 타격만 고집했다. 그러다보니 생각보다 경기가 안 풀렸고, 억지로 들어간 것도 있었다. 결과적으로는 TKO로 끝나서 다행이었다.”

 

이번에 박정은이 맞붙게 된 박시우 역시 데뷔전을 치르는 신인이다. 지난번 시합을 교훈삼아 박정은은 더욱 열심히 시합준비에 임하고 있다.

 

 

 

 

cc34e1f5df310f69ef3229d77487657c_1502107

 

 

 

 

“아마추어 대회에서 뛸 때를 생각해보면 원래 아무런 정보 없이 시합 당일에 상대 선수를 만나서 바로 경기를 치렀다. 그렇기 때문에 지난 경기에서는 내가 잘못한 게 맞다. 사실 이번 박시우 선수도 데뷔전이기 때문에 아는 정보는 ‘킥복싱 금메달리스트’라는 것 밖에는 없다. 원래 데뷔전을 치르는 선수들이 제일 무서운 법이다. 내가 그랬던 것처럼. 어차피 내가 이겨내야 하는 과제라고 생각한다.”

 

박정은의 상대 박시우는 ROAD FC(로드FC, 대표 정문홍) ‘아톰급 챔피언’ 함서희와 한 팀에서 함께 훈련하고 있다. 때문에 박시우는 예전부터 챔피언이 목표라고 공언한 박정은에게 더욱 자극이 될 만한 상대였다.

 

하지만 박정은은 “아무래도 ‘챔피언의 스파링 파트너’이기 때문에 좀 더 부각될 수 있지만 나에게는 크게 와닿지않는다. 박시우 선수는 박시우 선수다. 함서희 선수의 조언, 함께 하는 훈련이 큰 도움이 되겠지만 나는 더 높이 올라갈 생각뿐이기 때문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.”라고 말하며 의연한 표정을 지었다. 

 

 

앞서 말한 것처럼 박정은의 눈은 챔피언에게 향해 있었다. 박정은은 “일단 지금 여성부에도 챔피언이 생겼다. 그 벨트를 차지하기 위해서 당장 잡혀있는 박시우 선수 경기, 앞으로 남은 경기들 모두 파이팅 있게, 팬들이 보기에도 ‘이 선수가 타이틀전을 하면 재미있겠다’하는 생각이 들 수 있게 멋진 경기를 펼치겠다.”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.

 

한편 100만 달러의 상금을 건 ROAD FC 정문홍 대표의 글로벌 대형 프로젝트인 ‘ROAD TO A-SOL’은 전세계 지역예선을 거쳐 16강 본선까지 진행됐다. 8강 토너먼트 대진이 추첨을 통해 결정됐으며, 8강 일정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. 

 

 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